로고
내적 아름다움을 위하여
도르가의 이야기
아프리카 이야기
수강신청
 > 아름다운 공동체 > 도르가의 이야기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사랑으로 가정 세우기
글쓴이:상담센터 날짜: 2015.05.08 12:19:52 조회:3118 추천:0 글쓴이IP: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사랑으로 가정 세우기

전화벨이 울려서 무심코 수화기를 들었는데 '엉엉' 통곡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통곡하는 여자의 목소리는 거의 비슷한 것 같습니다. 처음엔 누군지 잘 알들을 수가 없어서 그냥 수회기를 들고 있으면 '목사님' 한마디 하고는 계속 우는 울음소리 속에서 대강 누군지 알아차립니다. 저도 한때는 통곡을 하곤 했기 때문에 실컷 울도록 달래지 않고 울음을 그칠 때까지 수화기를 들고 기다립니다. 그 울음은 오랫동안 참아온 가슴 깊은 곳의 울음이기 때문에 울면서 치유가 되기도 합니다.

그녀는 남미에서 6년 전에 미국으로 이사를 와서 조그만 잡화 가게를 운영하여 생계를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남편은 남미의 생활에 잘 적응하지 못해 친구들과 한잔씩 마시던 술이 늘어서 지금은 술을 마시지 않으면 안 될 정도로 알콜 중독자가 되었습니다. 미국으로 이사를 하면 나아질까 해서 짐을 싸서 삶의 거처를 이곳으로 옮겼는데도 처음엔 조금 나아지는 듯 하더니 몇 개월이 지나자 그 습관은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술을 마시면 그 술이 다 깰 때까지 사람을 붙들고 밤이 새도록 얘기를 해야합니다. 피곤해서 안들어 주면 무시한다고 때리거나 살림살이를 부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아침엔 멀쩡하게 일어나서 출근 준비도 도와주고 "많이 힘들지!"하면서 가끔 위로도 해주곤 해서 10여년을 그렇게 살아왔는데 지금은 나이가 들어서 몸이 약해져 아침에 일어나기도 힘들 뿐더러 침대에 소변을 볼 때도 있다니 참 딱한 노릇입니다.

그녀는 몇 번이나 이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하나님께 은혜를 받고 보니 술을 마시게 한 원인이 자신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그 남자가 너무 착해서 사랑하게 되었고 결혼까지 했는데 직장생활도 제대로 못하고 신앙생활에도 적극적이지 못한 남편을 무시하게 되었습니다. 무시당한 남편은 술로 자신을 달래온 것 입니다. 그녀는 그 일을 회개하며 남편에게 잘해야겠다고 마음 먹었습니다. 그녀의 남편은 생활 능력이 없어 어머니에게 늘 구박을 받으며 그것을 술로 푸는 아버지 밑에서 자라났습니다. 열등의식 속에서 술을 마시는 아버지가 남편상의 전부가 되어 버린 그는 신앙 좋고 영리한 아내를 만나 아내의 그늘 밑에서 살아가면서 어떤 환경에도 적응을 하지 못하고 아내만을 붙들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혼만은 절대 안겠다는 것이 남편의 주장입니다. 그런 남편과 이혼조차 할 수도 없어 한 평생 그렇게 살아온 그녀는 때론 나름대로 신앙이라는 것으로 삶을 버티며 살아오다가 주체할 수가 없을 땐 혼자 통곡을 했는데 지금은 이따금씩 상담센터에 전화를 걸어 저와 함께 우는 것이 그녀의 숨구멍처럼 되었습니다. 남편을 알콜중독 클리닉에 보내고 싶어도 그때마다 '절대로 술을 마시지 않겠다.' 는 그의 맹세 때문에 속는 줄 알면서도 그냥 넘어가곤 하면서 오늘까지 살아왔습니다.

그래도 그들이 함께 살아갈 수 있었던 것은 서로사랑 한다는 것과 회복될 가능성이 있다는 희망을 가진 것입니다. 지난주에는 가게를 동생에게 맡겨놓고 '부부생활세미나'에 참석했습니다. 쉽지 않은 결단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가게를 누구에게 맡긴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었는데 "이대로는 아니다"라는 것을 가슴깊이 깨달은 것입니다.

그들은 그 시간에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고 치유를 받으며 서로의 사랑을 재확인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오늘까지 자기 때문에 힘들게 살아오면서 잘 참아준 아내의 고마운 마음을 알아차린 남편, 아내에게 억눌려 술로 자신을 달래야만 했던 남편을 불쌍하게 여긴 아내의 마음이 서로 만나게 되었고 하나님의 사랑이 그들 가운데 함께하시므로 새로운 삶의 설계를 하고 새 출발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관계 속에서 살아가는 데 그 관계의 문제가 내속에 있음을 깨닫게 될 때 그 사람은 사랑할 수 있고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또한 자신의 약함을 인정할 때 약한 자를 감싸줄 수 있는 것입니다. 때로는 어떻게 해야 할지 알면서도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은 아직도 하나님의 깊은 사랑을 깨닫지 못한 탓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날 위하여 목숨 버려 죽어주시고 내가 약할 때 강함 되신 그분의 사랑을 깨닫는 다면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어서, 미워하고 싶어도 사랑할 수밖에 없는 관계가 될 것입니다.

"진실한 사랑은 약한 자의 허물을 덮는 데서 시작되고 그 허물을 덮는 것이 약한 자의 약점을 담당하는 것이다. 약한 자는 바로 내 집 안에 있다."는 친구 목사님의 책에서 읽은 글귀가 생각납니다.

내 식구들의 연약함 부터 내가 담당하여 사랑으로 가정을 세워가는 우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66  방문수:242912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66 영성으로 나아가는 길    상담센터2022.09.011023 
65 드러난 상처는 더 이상 고통이 아니다    상담센터2022.09.01931 
64 벽을 무너뜨린 행복한 크리스마스     상담센터2020.12.042079 
63 베란다에서 서성이는 당신에게    상담센터2019.06.012945 
62 지금 여기를 사십시오    상담센터2019.06.012668 
61 그분과 함께 행복한 삶을    상담센터2018.02.103205 
60 필라 도르가의 집을 열면서     상담센터2017.06.053491 
59 행복한 가정을 위하여     상담센터2017.05.263621 
58 고통중에 있는 그대에게    상담센터2017.02.192516 
57 사랑을 결단하는 사람은     상담센터2017.01.312610 
56 치유문학교실을 다시 시작하며     상담센터2016.12.142216 
55 살다 보면 이런 날도    상담센터2016.04.122416 
54 행복은 관계에서    상담센터2015.06.023589 
53 사랑으로 가정 세우기     상담센터2015.05.083118 
52 자유하게 된다는 것     상담센터2015.04.133142 
51 이제는 사랑하기로     상담센터2015.04.133073 
50 사랑을 결단하는 사람은    상담센터2015.02.023111 
49 아 그래요     상담센터2014.06.033452 
48 행복한 가정을 위하여     상담센터2014.05.073272 
47 더불어 살아가는 도르가의 집     상담센터2014.03.123263 
46 도르가의 집 창립11주년 감사예배를 앞두고     배임순2013.06.084117 
45 사랑은 선택, 사랑은 의지    상담센터2013.03.283836 
44 그래도 희망으로 살아가는 샤론    상담센터2012.03.084897 
43 마약중독에서 벗어난 진이    상담센터2012.02.044331 
42 엄마를 용서해     상담센터2011.09.214575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