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내적 아름다움을 위하여
도르가의 이야기
아프리카 이야기
수강신청
 > 아름다운 공동체 > 도르가의 이야기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더불어 살아가는 도르가의 집
글쓴이:상담센터 날짜: 2014.03.12 22:19:51 조회:3302 추천:0 글쓴이IP: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더불어 살아가는 도르가의 집

동두천에서 몸을 팔아 동생의 학비를 대던 은지는 동생이 대학을 졸업하자 미군부대에서 만난 남편을 따라 미국에 왔다. 언어도 문화도 다른 이곳에 자리를 잡으려고 영어도 배우고 문화를 익혀갔다. 기초가 없는 그녀에게는 모든 것이 힘들었다. 고향을 떠나 올 때 가슴 부풀었던 이민자의 꿈은 힘겨운 현실 속에서 부서져만 갔다. 남자의 비위만 맞추면 돈이 들어오던 시절이 그리워져 영어학교에서 만난 남자를 따라 Mcquire로 내려갔다. 고향하늘 그리울 땐 천지가 잠든 적막 속에서 차마 울 수조차 없어 울음을 삼켰다. 손님을 별로 받고 싶지 않은 우울한 어느 날, 손님과 맞붙어 싸우다 따귀를 한 대 맞고 한풀이라도 하듯 통곡하며 울었다. 손에 잡히는 것은 다 던져서 깨질만한 것은 다 깨버렸다. "빌어먹을 세상! 이국 땅까지 와서 이 짓을 하다니!" "이제 무엇을 위하여 이 일을 해야만 하는가! 말도 통하지 않는 나라에서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고 고향에 돌아갈 수 있는 처지도 아니다. 그렇게 고통하는 그녀를 남겨두고 세월은 흘러만 갔다. 줄담배와 술이 그녀에게 아무 위로도 해답도 주지 못했다. 한국에 있을 땐 가끔 동생의 얼굴을 보는 것이 그래도 위안이 되었는데....  

어느 날, 남편이 수소문하여 찾아왔다. 역마살이 낀 그녀는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 고삐 풀린 망아지가 다시 고삐 끼는 것처럼 싫었다. 그러나 이 넓은 하늘아래 자기 이름을 부르며 찾아온 남편이 고맙게 여겨져서 남편을 따라 집으로 돌아갔다. 그는 그녀보다 나이도 훨씬 많고 신사적이어서 그녀를 많이 도와주지만 말이 통하지 않는 그들의 삶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다. 남편은 말 때문에 답답해하는 그녀에게 한국사람을 만나게 해주려고 한국교회를 소개해 주었다. 교회에 나가서 한국사람도 만나고 말씀으로 은혜를 받아 한동안 좋아지는 듯 하더니 또 다른 괴로움이 엄습해 왔다. 전에는 성생활이 문란한 자신을 보지 못했는데 하나님을 알면서 죄의식을 느끼기 시작했고 사람들까지도 자기를 비웃는 것 같았다. 오히려 이전보다 더 괴로웠다. 하루는 억수같이 쏟아지는 빗속을 비집고 어두움을 가르며 수양관에 찾아와 정신 나간 사람처럼 통곡하며 울었다. " 뭐가 뭔지 모르겠어요! 이대로 가다가는 숨막혀 죽을 것 같아요" 며칠을 함께 지냈다. 원래 명랑하고 활동적인 그녀는 내면세계가 뒤죽박죽인데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 몰랐다. 그리움, 후회, 허전함, 이제 죄의식까지 겹쳤다. 형용할 수 없는 감정들의 범벅이 피눈물 되어 쏟아 졌다. 질문도 많고 할 얘기도 많아 우리는 싸우기도 하고 부둥켜 안고 울기도 했다. 그녀의 마음을 바로잡기 위하여 매일 시간을 정해놓고 함께 성경을 읽으며 훈련을 통하여 마음 속에 상처와 혼란을 정리해 나갔다. 그녀는 순종하는 마음으로 그날 그날의 과제물도 잘 기록했다. 그리고 기도했다. 하나님께서 그녀의 마음을 다스리도록 요청했던 것이다. "간음하다 현장에서 잡힌 여인을 정죄 하지 않으신 주님께서 나를 찾아오셨습니다."라고 말하는 그녀의 기쁨과 감사의 표정에 눈물이 감돌았다. 그녀의 남편도 아내의 마음 정리를 위하여 최선을 다했다. 하나님의 사랑과 남편의 정성에 감동된 그녀는 집으로 돌아갔다.

왜 살아야 하는지를 알고 가정으로 돌아가 열심히 살아가는 그녀를 볼 때마다 사랑의 힘이 얼마나 큰지를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예수님을 만나 물동이를 버려두고 주님의 소식을 알리려고 동네로 뛰어 들어간 우물가의 여인이 생각난다. 그 후 하나님의 부름에 응답한 그녀는 이중문화 결혼한 한국여성을 위한 모임을 만들어 서로 도와주며 아픔을 나누는 일을 하게 되었다. 피부색이 다른 남편과 살아가는 그들은 우리의 이민생활보다 몇 배나 힘이 든다. 서로의 눈동자를 보고도 이해하지 못하는 심적인 장벽들, 같은 언어를 사용해도 이해되지 않는 일이 많은데 더군다나 언어장벽까지 있으니 오해로 생기는 문제들, 문화와 의식차이에서 오는 갈등들을 함께 나누면서 살아가고 있다. 어디 그들뿐이랴! 우리 이민자의 삶이 가진 것 같으나 비어있고 누리는 것 같으나 문화 갭 속에서 엉거주춤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함이 옳을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쉬 지치고 피곤해 한다. 이제 가다가 지친 이에게 길동무 되어주고 누가 나를 돌보기 전에 내가 먼저 이웃을 돌보아 주며 우리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도르가의 집 만들어 가리라.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66  방문수:245739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66 영성으로 나아가는 길    상담센터2022.09.011088 
65 드러난 상처는 더 이상 고통이 아니다    상담센터2022.09.01995 
64 벽을 무너뜨린 행복한 크리스마스     상담센터2020.12.042151 
63 베란다에서 서성이는 당신에게    상담센터2019.06.013015 
62 지금 여기를 사십시오    상담센터2019.06.012735 
61 그분과 함께 행복한 삶을    상담센터2018.02.103250 
60 필라 도르가의 집을 열면서     상담센터2017.06.053531 
59 행복한 가정을 위하여     상담센터2017.05.263659 
58 고통중에 있는 그대에게    상담센터2017.02.192554 
57 사랑을 결단하는 사람은     상담센터2017.01.312657 
56 치유문학교실을 다시 시작하며     상담센터2016.12.142258 
55 살다 보면 이런 날도    상담센터2016.04.122464 
54 행복은 관계에서    상담센터2015.06.023627 
53 사랑으로 가정 세우기     상담센터2015.05.083157 
52 자유하게 된다는 것     상담센터2015.04.133179 
51 이제는 사랑하기로     상담센터2015.04.133109 
50 사랑을 결단하는 사람은    상담센터2015.02.023148 
49 아 그래요     상담센터2014.06.033492 
48 행복한 가정을 위하여     상담센터2014.05.073314 
47 더불어 살아가는 도르가의 집     상담센터2014.03.123302 
46 도르가의 집 창립11주년 감사예배를 앞두고     배임순2013.06.084158 
45 사랑은 선택, 사랑은 의지    상담센터2013.03.283877 
44 그래도 희망으로 살아가는 샤론    상담센터2012.03.084935 
43 마약중독에서 벗어난 진이    상담센터2012.02.044369 
42 엄마를 용서해     상담센터2011.09.214613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