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내적 아름다움을 위하여
도르가의 이야기
아프리카 이야기
수강신청
 > 아름다운 공동체 > 내적 아름다움을 위하여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개미에게도 배우는 겸손을
글쓴이:상담센터 날짜: 2024.01.27 14:05:15 조회:183 추천:0 글쓴이IP: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개미에게도 배우는 겸손을 

목회를 하다보면 여러가지 경우들을 만나게된다. 내가 경험한 일중 하나를 지면을 통해 나누고자 한다. 목사들은 말씀을 통한 양육이나 대화를 통한 상담을 위해 교인들과의 만남이 이루어지지만 가끔 주위의 불신자들과의 만남이 여러가지 이유들을 통해서 이루어지기도한다. 기회들은 그들을 신앙으로 인도하여 예수님을 소개할 있는 좋은 기회로 사용되기도한다. 그러나 것이  어떤 경우에는 그들을 통해서 많은 것들을 배우거나 도전을 받기도 한다. 

잠언에는 개미에게 가서 지혜를 얻으라는 말씀도 있지 않은가! 내가 만난 분들 중에 C라는 분이 계셨다. 이미 오래 전에  세상을 하직한 분이시지만, 그는 미국에 이민 오셔서 자수 성가 하신 분으로 주위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으셨으며 그와 같은 업종에 종사하시는 분들에게도 좋은 평판을 받으며 한인사회에 알려진 분이셨다. 내가 그분을 알게되고 여러면들을 보게되었다. 한가지 나의 관심을 끌었던 점은 그와 함께 일하던 종업원들 중에 여러 분들이 7 혹은 10 동안을 함께 하던 분들 이라는 것이었다. 그것은 나에게 작은 감동을 일으키게 했다. 세월동안 좋은 일들만 있었겠는가? 그러나 매사를 초월해서 그와 같이 짧지않은 시간들을 가족도 아닌, 그중에는 한국 분이 아닌 분도 있으셨던 것으로 기억 되는데, 들이 공간에서 보냈다는 점은 그들 모두에게 인생 점수를 드리고 싶다. C 께서는 아마 주인으로서 철학과 책임을 가지고 운영했을 것이다. 

분은 저희 교회에 출석은 하지 않았지만 부족한 저에게 깍듯하게 대해 주시고 저보다도 열살 가까이 많으셔서 그러한지 여러면에서 저를 알뜰히 보살펴 주심을 여러면에서 느낄 있었다. 한번은 차에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가 대화 속에 우연히 나온 적이 있었다. 대화중 그분은 대뜸 그분이 아시는정비소가 있는데 맡기라고 말씀 하셨다. 수리비는 자신이 K정비소 사장에게 직접 지불하겠다고 하셨다. 견적이 얼마나 나올지도 모르는 상황 속에서 그렇게 말씀 하실때 나는 놀람과 감사가 교체됨을 느꼈다. 물론 시기에 그분은 어느 정도 경제적인 여유가 있는 분임을 나는 안다. 그러나 그가 모은것들이 쉽게 모아진것이 아님을 이민의 삶을 사는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 내가 알기로는 그분도 특별한 일이 없으면 사업장에 나가서 일을 하셨다. 그일후 비록 차를 정비소에 맡기지는 않았지만 제법 오랜시간이 지난 오늘 날에도 그분에 대한 감회가 뭉클한 마음을 가지게한다 

  목사라는 직분은 대접받기 쉬운 위치라고 생각이 된다. 예수님 때문에 목사라는 위치에서 존경과 경우에는 물질적인 대접도 받게된다. 경우에 따라서 예수님께서도 지상에서 받지 못하셨던 융숭한 대접을 내가 받게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에 나는 충분한 감사와 영광을 주님께 드리는가? 혹은 내가 받는 대접을 마땅하게 생각하고 있지 않은가?

 혹은 대접 대신 혹독한 멸시를 받거나 억울한 일을 당할때, 분하거나 못마땅한 심정이 되기가 쉬울 것이다. 예수님도 억울한 모함의 대상이셨는데 내가 뭐라고 ??!!  라는 고백을 되는가바울의 “  몸을 복종케 한다 고백이 나의 고백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 본다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411  방문수:1896996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411 [시] 죽어서 누리는 행복한 사랑    상담센터2024.03.2942 
410 부정적인 목소리와 맞서 싸우는 기술    정현숙전도사2024.03.2944 
409 연두빛 가득한 우리 인생    이진여간사2024.03.2945 
408 다비다야 일어나라    김문봉목사2024.03.2937 
407 St. Patrick's Day    상담센터2024.02.2686 
406 매 맞고 있는 아이를 만나다    상담센터2024.02.26119 
405 내 마음의 모양    정현숙전도사2024.02.26102 
404 [시] 죽어서 누리는 행복한 사랑    상담센터2024.02.26113 
403 봄날의 애상    이진여간사2024.02.26110 
402 봄을 기다리는 인내    이종욱목사2024.02.2693 
401 개미에게도 배우는 겸손을     상담센터2024.01.27183 
400 시작에 대한 설레임    이진여간사2024.01.27164 
399 [시] 영혼의 눈을 뜨면    상담센터2024.01.27169 
398 가장 깊은 단계의 치유- 놀라운 아이    정현숙전도사2024.01.27191 
397 2024년의 여정    정현숙전도사2024.01.02210 
396 [시] 새해에는 천국의 삶을    상담센터2024.01.02226 
395 기쁨가득한 도르가의집을 기대하며    이진여간사2024.01.02239 
394 새해에는 행복한 삶으로     상담센터2024.01.02213 
393 감사로 한해를 마무리하며     홍용천목사2023.12.03268 
392 어느 노인의 기도     상담센터2023.12.03268 
391 끝남이 새로운 시작이 되는 12월을 소망하며    이진여간사2023.12.03272 
390 하나님의 선한 손길    김문훈목사2023.11.28304 
389 도르가의 집 가을 학기 수업에서    이진여간사2023.10.27591 
388 내가 부족할 때     정현숙전도사2023.10.27563 
387 [시] 나 와 나    상담센터2023.10.27524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 [4] [5] [6] [7] [8] [9] [10] 17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