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내적 아름다움을 위하여
도르가의 이야기
아프리카 이야기
수강신청
 > 아름다운 공동체 > 내적 아름다움을 위하여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매 맞고 있는 아이를 만나다
글쓴이:상담센터 날짜: 2024.02.26 21:17:02 조회:120 추천:0 글쓴이IP: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맞고 있는 아이를 만나다

 치유에 대한 끝없는 목마름과 열망을 좇아 상담과 영성, 심리치료와 치유 프로그램을 찾아 다니던 시절, ’상처받은 내면아이 치료라는 주제로 열린 34일간의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처음으로 안의 맞고 있는 아이 만났다.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이 함께 생활하면서 어릴 부모와의 관계, 중에서도 특히 어린 시절 성장 과정에서 부모로부터 반드시 받아야 했지만 받지 못한 것들이 무엇이었는지를 발견하고, 특히 아버지와의 관계를 치유하는 것이 내용이었다. 나에게 있어 이버지는 두렵고도 측은하며 가깝고도 존재이자, 고통과 치유의 내용이요. 영성과 기도의 주제이기도 했다.

 둘째 , 평소 아버지에게 하지 못했던 말을 쏟아내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 지금부터 아버지에게 정말 하고 싶었던 가슴속의 말들을 털어 놓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아버지가 내개 보여준 모습 가운데 받아들일 없는 부분들에 대해서 비난이든 욕이든 맘껏 해보는 시간 입니다. ” 나의 아버지는 너무 고지식해서 탈이지. 하나님 말씀대로 살려고 노력해 분이기에, 그런 아버지에게 무슨 욕을 한다는게 도무지 마음이 내키지 않았다. “

단순히 아버지를 비난하고 하라는 아닙니다. 아버지가 행동 가운데 적절하지 못했던 , 정의롭지 못했던 것을 이야기하라는 거에요. 그런 것들이 잘못되었다는 당신이 알고 말할 있어야 합니다. 아버지를 극복하지 못하면 아버지와 똑같은 사람밖에 수가 없어요. 그러면 당신의 자식도 똑같은 고통을 겪게 됩니다.” 수긍할 있는 말이었다. “이버지가 몇번이나 당신을 안아주었습니까? 언제 안아주었습니까? 당신이 가장 비참하고 힘들고 아팠을 아버지가 당신을 어떻게 위로했습니까? 아버지로부터 사랑과 위로, 감동을 받은 것은 무엇입니까?

인도자의 질문에 제각기 눈을 감고 아버지와의 기억을 떠올리는 듯했다. 어떤 이는 한숨을 쉬면서, 어떤 이는 눈물을 흘려가며 마치 아버지가 눈앞에 있기라도 것처럼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나도 아버지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항상 심각한 표정이었던 아버지, 손을 잡아준 적도, 눈을 맞춰준 적도, 놀아주거나 안아준 적도 없는 아버지. 그러나 아버지에 대한 구체적인 기억은 떠오르지 않았다. 인도자는 도무지 집중하지 못하는 나를 데리고 골방으로 데리고 가더니, 눈을 감고 어린 시절의 나를 떠올리며 어떤 느낌이 때까지 한국말로 나의 이름을 부르고 아버지를 불러보라고 했다. 그런데 신기한 일이 일어났다.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가기라도 것처럼 어린 시절의 나와 아버지의 존재가 생생하게 느껴지는 것이다.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411  방문수:1897019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411 [시] 죽어서 누리는 행복한 사랑    상담센터2024.03.2942 
410 부정적인 목소리와 맞서 싸우는 기술    정현숙전도사2024.03.2944 
409 연두빛 가득한 우리 인생    이진여간사2024.03.2945 
408 다비다야 일어나라    김문봉목사2024.03.2937 
407 St. Patrick's Day    상담센터2024.02.2686 
406 매 맞고 있는 아이를 만나다    상담센터2024.02.26120 
405 내 마음의 모양    정현숙전도사2024.02.26102 
404 [시] 죽어서 누리는 행복한 사랑    상담센터2024.02.26113 
403 봄날의 애상    이진여간사2024.02.26110 
402 봄을 기다리는 인내    이종욱목사2024.02.2693 
401 개미에게도 배우는 겸손을     상담센터2024.01.27183 
400 시작에 대한 설레임    이진여간사2024.01.27164 
399 [시] 영혼의 눈을 뜨면    상담센터2024.01.27169 
398 가장 깊은 단계의 치유- 놀라운 아이    정현숙전도사2024.01.27191 
397 2024년의 여정    정현숙전도사2024.01.02211 
396 [시] 새해에는 천국의 삶을    상담센터2024.01.02226 
395 기쁨가득한 도르가의집을 기대하며    이진여간사2024.01.02239 
394 새해에는 행복한 삶으로     상담센터2024.01.02213 
393 감사로 한해를 마무리하며     홍용천목사2023.12.03268 
392 어느 노인의 기도     상담센터2023.12.03268 
391 끝남이 새로운 시작이 되는 12월을 소망하며    이진여간사2023.12.03272 
390 하나님의 선한 손길    김문훈목사2023.11.28304 
389 도르가의 집 가을 학기 수업에서    이진여간사2023.10.27591 
388 내가 부족할 때     정현숙전도사2023.10.27563 
387 [시] 나 와 나    상담센터2023.10.27524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 [4] [5] [6] [7] [8] [9] [10] 17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