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내적 아름다움을 위하여
도르가의 이야기
아프리카 이야기
수강신청
 > 아름다운 공동체 > 내적 아름다움을 위하여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거짓과 마음
글쓴이:상담센터 날짜: 2023.08.27 21:59:59 조회:683 추천:0 글쓴이IP: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거짓과 마음

거짓은 가죽이란 말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사람이 산속에서 죽어있는 사슴 한마리를 발견하고 오늘은 사냥하지 않아도 사슴 고기를 먹겠구나 하는 기대와 함께 현장에 가까이 가보니 사슴은 이미 다른 짐승들로부터 살점을 빼앗기고 가축만 남아있기에 생겨난 말이라는 것이다. 우리가 먹음직스러운 사과를 먹기위해서 깨물려고 하는데 벌레들이 이미 사과 속을 점령하고 껍데기만 남은 겨우도 같은 형편이 될것이다. 

거짓은 사람에게 실망을 안겨다 준다. 겉과 내용이 다른 상황을 대할때 우리는 당황하거나 분노하게 된다. 거짓은 우리의 삶에 전혀 도음이 되지 않지만, 버젓이 존재하면서 사회에 인간관계속에 깊이 침투해 있음을 부인 없다.

거짓의 반대 개념은 무엇일까? 어떤 가정이 아들의 이름을 찬울이라고 하였다. 알찬 인생을 살아달라는 염원일 것이다. 알찬 삶은 우리 누구에게도 필요할 것이다. 우리는 속이 차있는 혹은 속이 무거운 사람을 대할때 신뢰감과 안정감을 느끼게 것이다.( 물론 이것은 불필요한 권위적 인품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성경에도 거짓에 대한 말씀이 기록된 것들을 본다. 17:9에는 만물보다 거짓되고 심히 부패한 것은 마음이라고 한다. 사람에 대하여 매우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며 삶의 문제는 마음의 문제라고 우리에게 알려준다. 위선이란 말은 선으로 위장한다는 의미이다. 속은 그렇지 않아도 선으로 치장하려고 하는 시도인 것이다. 또한 회칠한 무덤이나 외식이란 단어들도 쉽게 성경에서 발견 할수록 있다. 이것들이 마음의 문제라는 것이다. 이런 단어들로 부터 나를 포함한 우리 누구도 자유로울수 없을것 같다. 우리는 스스로를 가리기 좋아하며 무엇으로 가릴것인가를 고민하는 인생이라는 면에 대해 공감할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그런 조상을 두었기 때문이다. 물론 운명론적으로 들릴수도 있지만 그것은 현실인 것이다. 하나님의 부름에 아담은 스스로를 가리고 나타나려고 했다. 한계가 뻔히 보이는 무화가 잎에 의존하며…..

 우리는 우리의 무엇으로 우리의 무엇을 가리려고 하는가? 놀라운 지혜가 여기 있다.  가리려는 노력보다 가려짐을 당하자! 무화가 잎으로 가리려는  노력보다는 하나님이 준비하신 가죽옷이 아담 하와의 가리움이 되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우리의 가죽옷 ,우리 마음의 가죽옷 짐승을 희생시키기고 아담에게 가죽옷을 입희신 하나님 예수님을 십자가에서 희생시키시고 우리 영혼의 가죽옷을 준비하신 주님께 찬양드리자!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407  방문수:1841218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407 St. Patrick's Day     상담센터2024.02.261 
406 매 맞고 있는 아이를 만나다     상담센터2024.02.260 
405 내 마음의 모양     정현숙전도사2024.02.261 
404 [시] 죽어서 누리는 행복한 사랑     상담센터2024.02.263 
403 봄날의 애상     이진여간사2024.02.262 
402 봄을 기다리는 인내     이종욱목사2024.02.261 
401 개미에게도 배우는 겸손을     상담센터2024.01.2777 
400 시작에 대한 설레임    이진여간사2024.01.2759 
399 [시] 영혼의 눈을 뜨면    상담센터2024.01.2769 
398 가장 깊은 단계의 치유- 놀라운 아이    정현숙전도사2024.01.2775 
397 2024년의 여정    정현숙전도사2024.01.0299 
396 [시] 새해에는 천국의 삶을    상담센터2024.01.02106 
395 기쁨가득한 도르가의집을 기대하며    이진여간사2024.01.02108 
394 새해에는 행복한 삶으로     상담센터2024.01.0287 
393 감사로 한해를 마무리하며     홍용천목사2023.12.03148 
392 어느 노인의 기도     상담센터2023.12.03150 
391 끝남이 새로운 시작이 되는 12월을 소망하며    이진여간사2023.12.03154 
390 하나님의 선한 손길    김문훈목사2023.11.28206 
389 도르가의 집 가을 학기 수업에서    이진여간사2023.10.27481 
388 내가 부족할 때     정현숙전도사2023.10.27458 
387 [시] 나 와 나    상담센터2023.10.27398 
386 [이사칼럼] 추수감사절을 맞이하여    고택원목사2023.10.27400 
385 행복으로 나아가는 길    상담센터2023.10.02512 
384 [시] 이 가을엔 사랑을    상담센터2023.10.02512 
383 건강한 국가는 건강한 가정에서     교택원목사2023.10.02536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 [4] [5] [6] [7] [8] [9] [10] 17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