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자료실
이야기방
도르가의 앨범
유용한 사이트
수강신청
 > 나눔터 > 이야기방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택배 할아버지 소원
글쓴이:감동편지 날짜: 2015.01.07 10:40:43 조회:3438 추천:0 글쓴이IP:183.182.107.46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택배 할아버지 소원
(이 글은 2년 전 실제 있었던 실화로
인터넷의 감동 이야기를 그대로 싣습니다)


지하철 택배 일을 하시는 할아버지의 사연입니다.
지하철 택배 회사의 페이스북에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이 한 장의 사진으로 인해 네티즌이 만든 감동의 사연이 시작!
67만의 기적 페이스북 1만 번의 ‘좋아요’ 사연



67만 건 택배 할아버지 사연의 사진 속 할아버지는
커다란 종이에
"저는 지하철 택배원입니다"로 시작되는 사연을 적었습니다,
회사에서 ‘좋아요’를 1만 명이 넘으면
아내분이랑 제주도 여행을 보내준다며
젊은이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사연이 점점 네티즌을 통해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고
얼마 뒤 해당 사진에 ‘좋아요’ 는 1만 건을 훌쩍 넘었습니다.
네티즌이 하나로 뭉친 것이죠! 감동~!

그리고 나서 또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바로 할아버지의 사진!!!
"젊은이 여러분 감사합니다"
여행경비 전액을
회사 대표님이 부담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할아버지의 사연이 화제가 된 후
처음 올린 사진이
무려 “좋아요”가 67만 건!
텔레비전 방송 프로그램에도 나오셨다고 하네요.

또한 한 가지 몰랐던 비밀 하나!!
"한편으로 마음이 무거웠다,
사실 제 아내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다."
라고 고백을 하셨습니다,

아내분과 오랜 결혼 기간,
그 흔한 제주도 한 번 가보지 못하셨던 할아버지,,,
먹고 사느라 바빠서 신혼여행도 미루다 미루다
결국 신혼여행조차 못 가셨다는 할아버지,

그러다 아내분이 암에 걸려 치료를 받고 완치되었다고 생각하셨지만,
암이 전이 되면서 할아버지는
모든 일을 내려놓고 아내분 곁에만 계셨습니다.

"건강할 때 제주도 구경 한 번 못 시켜 준 게 마음의 한이 된다"
환갑 때 병상에 누워 계시던 아내분께
"내가 당신 꼭 살려낼게.
당신 칠순 때는 제주도로 여행도 다녀오자."라고
그렇게 말씀하셨대요.

그러나 아내분께서는 칠순을 한 해 남겨 두고
아픈 생을 마치셨습니다.

할아버지는 할머니의 영정 사진을
집 현관에 가장 잘 보이는 곳에 두고
일하러 가실 때마다
"잘 다녀올게", "나 왔어."
하루도 빠짐없이 인사를 하신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떠나는 제주도 여행,
칠순 때 같이 가자던 약속을 못 지켰지만
할머니의 영정 사진을 품에 안고
‘아내도 이해해 주겠죠?’라며,
40년 만의 부부 동반 제주도 여행을
많이 설레어하셨다고 합니다.


회사 유니폼이 아님 말끔한 정장차림의 할아버지!!!
미소가 정말 아름다워 보이시는,,,


가슴 뭉클한 ‘67만의 기적, 택배 할아버지의 감동 사연’









아직 세상은 살만하다는 걸 다시 느끼게 해 준
가슴 뭉클한 67만의 기적! 택배 할아버지 사연!

- 소 천 -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79  방문수:408932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54 물과 뇌졸중, 뇌경색    이승남2015.04.093662 
53 봄 같은 사람    소천2015.03.193483 
52 아버지의 냄새    최승용2015.02.243408 
51 택배 할아버지 소원    감동편지2015.01.073438 
50 당신을 계속 지켜봐 왔습니다    감동편지2014.11.243858 
49 맹인 아빠와 딸    길순이2014.11.073682 
48 울 수 있는 사람은    길순이2014.10.203658 
47 고슴도치의 사랑    길순이2014.10.173452 
46 사회복지사 보육교사 자격증 취득    이정현2013.12.274616 
45 이 가을에 영혼의 열매를     상담센터2013.10.074564 
44 [시] 10년 후, 르완다에서    상담센터2013.08.094377 
43 그 이름을 마라(Marah)라 하였더라    문성록2013.08.064425 
42 [시] 술람미 여인     상담센터2013.06.185384 
41 초대합니다     배임순2013.06.084693 
40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사람들    상담센터2013.05.114467 
39 소통하는 삶    이경숙2013.04.114547 
38 치료하시는 하나님(여호와 라파)    상담센터2013.03.064772 
37 [시] 벽난로 속에 핀 부활의 꽃    상담센터2013.03.064887 
36 [시] 그대 몸 불살라 피운 등불     상담센터2013.02.114743 
35 어지러운 세상의 아픔을 품는 사람들    배임순2013.02.074609 
34 하나님은 우리와 함께 하신다.     문성록2013.02.074715 
33 [시]그대 몸 불살라 피운 등불    배임순2013.01.174725 
32 준비하시는 하나님 “여호와이레”(Jehovahjirreh)    문성록2013.01.024657 
31 폭풍가운데 거하시는 하나님    상담센터2012.12.214597 
30 [시] 2013년 출발하는 기차를 기다리며    상담센터2012.12.214168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