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자료실
이야기방
도르가의 앨범
유용한 사이트
수강신청
 > 나눔터 > 이야기방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아내의 빈자리
글쓴이:상담센터 날짜: 2015.07.30 11:44:02 조회:3324 추천:0 글쓴이IP:183.182.101.109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아내의 빈자리


- 첫 번째 매 -

아내가 어이없는 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 지 4년.
지금도 아내의 빈자리는 너무 크기만 합니다.

어느 날 갑작스런 출장으로 아이에게 아침도 못 챙겨주어
마음이 허전하여 하루를 보내고
늦게 돌아와 침대에 벌렁 누웠는데 순간.....
"푹 - 슈 ~ "소리를 내며 손가락만하게 불어터진
라면 가락이 침대와 이불에 퍼질러졌습니다.
펄펄 끓은 컵라면이 이불 속에 있었던 것입니다.

일어난 과정은 무시하고 아이를 불러 마구 때렸습니다.
계속 때리고 있을 때 아들 녀석이 울면서
한 한마디가 손을 멈추게 했습니다.

평소에 가스렌지 불을 함부로 켜면 안된다는 말에
보일러 온도를 목욕으로 하고 데워진 물로
하나는 자기가 먹고 하나는 아빠 드리려고
식지 않게 이불로 덮어 놓았는데,
아빠 올 때 너무 반가워 깜빡 잊었다는 것입니다.

........ 아들 앞에서 우는 것이 싫어서
화장실로 뛰어 들어가 수돗물을 틀어놓고 울었습니다.
그날 밤 저는 잠든 아이 방문에
오랫동안 머리를 기대어 넋 놓고 서 있었습니다.


- 두 번째 매 -

일년 전 아이와 그 일이 있고난 후,
내 나름대로 4년 전 내 곁을 떠난 아내 몫까지 하려고
더욱 신경을 썼습니다.
아이도 티 없이 맑게 커가고.....
아이의 나이 일곱 살, 얼마 후면 유치원을 졸업하고
내년에는 학교에 갑니다.

어느 날 유치원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유치원에 오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불안한 마음에 조퇴를 하고 집에 와도 아이가 없었습니다.
엄마 없는 아이를 부르며 애타게 찾았습니다.

그런데 그 놈이 놀이터에서
신나게 혼자 놀고 있었습니다.
너무나 화가 나서 집으로 와서 또 매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이 놈이 한 마디 변명도 않고 잘못을 빌더군요.


- 세 번째 매 -

그 날 이후 글을 다 배웠다고
너무 기뻐하며 저녁만 되면 자기 방에서 꼼짝도 않고
글을 써 대는 것이었습니다.
아내가 없었지만......

하늘에서 아이 모습을 보고
미소 지을 아내를 생각하니
난 또 다시 흐르는 눈물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또 일년이 흐르고......

크리스마스 캐롤이 흘러나오는데
또 아이가 한 차례 일을 저질렀습니다.
회사에서 퇴근 준비를 하고 있는데 전화가 왔습니다.
우리 동네 우체국 출장소였는데
우리 아이가 주소도 우표도 없이
편지 300통을 넣는 바람에 연말 우체국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끼친다고 화를 내는 것이었습니다.

다시는 들지 않으려 했던 매를 또 다시 들었습니다.
이번에도 변명 않고 잘못했다는 소리 뿐.
이후 우체국에서 편지 모두를 가지고 와
도대체 왜? 이런 일을 했느냐고 물었더니.....

아이가 울먹이는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하늘나라 엄마에게 편지를 보낸 거라고.
순간 울컥 나의 눈시울이 빨개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바로 앞에 있어 울음을 참고
다시 물었습니다.

그럼 왜 이렇게 많은 편지를 한꺼번에 보냈냐고....
그러자 아이는 그동안 편지를 써왔는데
우체통보다 키가 작아 써오기만 하다가
요즘 들어 다시 재보니 우체통에 손이 닿길래
그동안 써온 편지를 한꺼번에 넣은 것이라고 하더군요.

전 아이에게 무슨 말을 해야 할 지....
막막했습니다.
얼마 후 아이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엄마는 하늘에 계시니까 편지를 써서
불에 태워 하늘로 올려 보내자고
그리고는 그 편지를 가지고 밖에 나왔습니다.

주머니 속에 라이터를 꺼내 그 편지를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문득 아이가 엄마한테
무슨 얘기를 썼을까 궁금해 졌습니다.
그래서 태우던 편지 하나를 읽어 보았습니다.


- 보고 싶은 엄마에게! -

엄마 지난주에 우리 유치원에서 재롱잔치를 했어.
그런데 나는 엄마가 없어서 가지 않았어....
아빠가 엄마 생각할까봐 아빠한테 얘기 안 했어.
아빠가 나를 찾으려고 막 돌아다녔는데
난 일부러 아빠 보는 앞에서 재미있게 놀았어.
그래서 날 아빠가 마구 때렸는데도
난 끝까지 얘기 안 했어.
나, 매일 아빠가 엄마 생각나서 우는 거 본다!
근데 나, 엄마 생각 이제 안 나..... 아니.....
엄마 얼굴이 생각이 안 나....
엄마 나 꿈에 한번만 엄마 얼굴 보여줘... 알았지?

- 이 재 중 -

-----------------------------------------

아이라고 철없다고만 생각했더니
그 속이 어른보다 깊습니다.
때론 어른 같은 녀석의 모습에
오히려 마음이 아프기도 하지만
온 세상을 품은 그 작은 가슴이
대견하고 사랑스럽습니다.



- 아이에게서 참 많은 것을 배웁니다 -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79  방문수:408922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29 [시] 폭풍후의 아침     상담센터2012.11.254247 
28 방주를 지은 노아의 이야기 (창6:5- 8:21)    상담센터2012.11.254110 
27 [시] 폭풍후의 아침    배임순2012.11.154357 
26 지금어디에 있습니까?    상담센터2012.10.244500 
25 죽음으로 사울을 살리는 스데반     상담센터2012.10.244455 
24 [시] 당신이 부르시면     배임순2012.10.244304 
23 [시] 예은이의 탄생을 축복하며     배임순2012.10.044411 
22 [시] 내가 미워질 때도    배임순2012.09.064925 
21 [시] 병실에서 익어가는 사랑     배임순2012.08.254605 
20 천사의 얼굴로 누운 스데반     배임순2012.08.254758 
19 삶의 즐거움을 찾아 가는 가을     배임순2012.08.254609 
18 [시] 당신이 부르시면     배임순2012.07.314437 
17  카타콤에 누운 사람들처럼 살고 싶다    배임순2012.06.114758 
16 [시] 아무도 내편이 되어주지 않을 때     상담센터2012.06.114388 
15 사랑하는 동역자님께     배임순2012.06.094481 
14 바울과 함께 누운 사람들    배임순2012.05.115090 
13 [시] 나의 천사.. 나의 아가야!     상담센터2012.05.114664 
12 가정의 달에 선예의 이야기    배임순2012.05.114858 
11 십자가의 도    배임순2012.04.204686 
10 [시] 죄 없으신 주님     상담센터2012.04.204751 
9 [시]노랑 옷 입은 개나리     상담센터2012.03.084942 
8 복 있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요?    배임순2012.03.084719 
7 주님이 주신 아름다운 소원    배임순2012.02.155059 
6 [시] 이런 사람 되게 하소서    상담센터2012.02.045128 
5 이스라엘을 구원한 요셉(창 45: 4-8)    상담센터2012.02.044726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