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르가의 집
섬기는 사람들
후원 안내
도르가의 집 소식
수강신청
 > 도르가의 집 > 도르가의 집 소식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치유문학교실을 다시 시작하며
글쓴이:상담센터 날짜: 2015.12.05 02:25:15 조회:5831 추천:0 글쓴이IP: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치유문학교실을 다시 시작하며

    해마다 이맘때면 못다한 일들로 아쉬움이 가슴 가득합니다. 중에서도 사랑해야만 했던 일이 마음에 걸리는데요. 올해가 가기 전에 마음의 아픔들을 정리하여 묵은 해에 묻어버리고 새해에는 사랑으로 시작하는 새로운 삶이 열리기를 기대하며 동안 쉬었던 치유문학교실을 다시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치유문학이란 자신의 아픔을 글로 표현하여 아픔을 일단 자기 밖으로 드러 내고 드러난 자신의 아픔을 다른 내가 사랑으로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것입니다. 과정에서 하나님을 만나고 치유된 자신을 보며 평안을 누리는 복된 삶으로 회복되어가는 작업인데 사실 작업을 문학이란 이름을 붙이기는 거창해 보이지만 글을 쓴다는 의미에서 문학이라 부릅니다.  그렇다고 아무렇게나 글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글을 어떻게 쓰야 하는지의 기본을 익힌 다음 이론에 따르는데   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일입니다. 나를 가장 받아주는 사람앞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하듯이 자신의 감정을 글로 표현하는 것입니다.    

     도르가의집에서 치유문학을 시작한 동기는 집의 소장인 자신이 글로 치유를 받은 적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살아가다 힘든일이 있을 때마다  습관적으로 써오던  일기장에 아픔을 토해내면 일기장이 나의 아픔을 받아주고 아픔을 보는 다른 내가  내속에서 울고 있는 성인 아이를 달래고 치유를 하면서 성령의 임재를 알아차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놓은 글에서 자신을 돌아보아 성결에 이르기도 합니다.      

    누가 나에게 글을 쓰느냐?” 물으면 일상의 힘든 일을 글에 담아보기 위함이며 만약 글을 쓰지 않았다면 아마 정신 병원에 갔을지도 모른다고 대답합니다. 그러고 보면 글을 쓴다는 것은 나의 삶에 있어서 호흡과도 같은 것입니다. 호흡 중에도 깊은 숲속의 신선한 산소를 들이마시는 듯한 강한 생명력을 가진 호흡이라 말할 있습니다. 사실 인생은 주관적이어서 남에게는 별것 아닌 어떤 것이 나에게는 아픔으로 다가올 있는데 글로 표현해 보면 그것을 쉽게 알아차릴 있습니다. 지나고 보니 나의 경우가 그랬던 같습니다.  

    지나간 도르가의 치유문학교실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글을 쓰면서 치유되어 위로를  받았습니다. 물론 상처의 크고 작은 것에는 차이가 있었지만우리 중에는 애지중지 키운 자녀 때문에 힘든 일도 있었고 사랑하는 남편과의 갈등 때문에, 그리고 이런저런일로 힘든일이 많이 있었지만 어떤이들은 갱년기를 심하게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이 시기에 글을 쓰게 된다면 그의 남은 생애는 지금까지 살아온 것보다 휠씬 아름다워지리라 확신합니다.       

    사실 인생은 외로운 때가 있습니다.  가족이 있어도 마음 알아주는 사람이 그리 많지않고 어쩌면 그들은 내가 돌보아야 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의미에서 먼저 자신을 추스려 행복해 진다면 우리 추위는 당연히 밝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말과 글을 주신 것은 축복이며 축복을 받아 누리는 우리는 정말 행복한 사람들입니다. 새해에는 치유문학교실이 다시 시작되어 아픈 이들은 치유되고 행복한 사람은 행복을  글로 나누어  더불어 아름다운세상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233  방문수:1279754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83 [소장인사] 행복을 만드는 감사     상담센터2016.11.085368 
82 11월 소식    상담센터2016.11.085797 
81 10월 소식    상담센터2016.10.055936 
80 [소장인사] 결실의 계절    상담센터2016.10.056169 
79 9월소식    상담센터2016.08.315465 
78 [소장인사] 가을 바람이 일면    상담센터2016.08.315242 
77 [소장인사] 아프리카 잘 다녀왔습니다    상담센터2016.08.025517 
76 7월 소식    상담센터2016.07.083386 
75 창립 14 주년 감사예배를 마치고    상담센터2016.07.083374 
74 [소장인사] 아프리카에 다녀오겠습니다    상담센터2016.07.084829 
73 6월 소식    상담센터2016.06.105251 
72 [소장인사] 한 해의 절반을 넘기며    상담센터2016.06.105073 
71 5월 소식    상담센터2016.05.084939 
70 [소장인사] 계절의 여왕 5월     상담센터2016.05.085138 
69 4월 소식    상담센터2016.04.134991 
68 [소장인사] 고난을 이겨낸 사랑    상담센터2016.04.134986 
67 3월 소식    상담센터2016.03.105381 
66 [소장인사] 세상을 이길 수 있는 사랑    상담센터2016.03.105597 
65 2월 소식    상담센터2016.02.115363 
64 [소장인사] 겨울의 한가운데 있어도    상담센터2016.02.115259 
63 정신 건강을 위하여    상담센터2016.02.115648 
62 1월 소식    상담센터2016.01.105588 
61 [소장인사] 새해를 맞이하며    상담센터2016.01.105754 
60 치유문학교실을 다시 시작하며    상담센터2015.12.055831 
59 [소장인사] 마지막 남은 달력 앞에서    상담센터2015.12.055687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 [4] [5] [6] 7 [8] [9] [10]